후가공

홈 > 제품주문 > 후가공

페이지수가 4page, 8page로 나누어지는 쪽수여야 제본이 가능합니다.(중철제본)
작업 인쇄가 끝난 인쇄물을 페이지 순서에 맞게 배열하고 표지와 같이 묶여 책자처럼 만드는 것을 제본이라 합니다. 떡제본,무선제본,중철제본,트윈링제본,양장제본등 종류가 다양합니다.
분류 중철제본 / 무선제본 / 떡제본 / 트윈링제본 등
용도 사보, 홍보물, 안내책자, 기타인쇄제작물


ㆍ떡제본 본드제본은 전문용어로 떡제본 혹은 낱장제본이라고 부릅니다. 낱장을 접지 않고 측면에 접착제를
바르는 제본 형식입니다. 쉽게 만들 수 있고 제본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 장점이 있는 반면 접합면이 좁아 낱장 종이가 뜯어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주로 영수증, 세금계산서, 메모지등에 사용
됩니다.

ㆍ중철제본 접지를 하여 4쪽(펄침면-최소 4배수가 안되면 제본할 수가 없습니다.)을 순서대로 이어서 가운데 철심을(스테이플) 박아 제본하는 형식입니다.
주로 카탈로그, 팜플렛, 등 쪽수가 두껍지 않는 제본에 많이 쓰입니다.

ㆍ무선(무선철)제본 가장 일반적인 단행본 제본형식으로 대수 별로 접지를 한 후 제본되는 면을 톱으로 긁거나(일반 무선
제본), 칼집을 넣어(아지노) 그 곳에 접착제를 투과하여 접합하는 형식입니다. 오로지 접히는 면에 칼집 안으로 접합제를 넣어 고정시키는 방법입니다. 펼침은 좋은 편이고 견고성은 떨어집니다.

ㆍ반양장 무선제본 형식에다 칼집이 들어간 곳에 실로 한 번 더 꿰매어(가가리, 사철) 일반 무선보다 더욱 튼튼하게 만드는 제본입니다. 일반 무선제본에서 페이지가 많아 두껍거나 보관기간이 긴 고급스러운 책에 주로 쓰입니다. 양장과 거의 비숫하며 표지를 하드커버로 쓰지 않고 소프트커버로 주로 사용한다는 것이 조금 다르며 무선철보다 펼침성은 떨어지지만(실로 꿰매었기 때문) 책등이 견고하여 잘 뜯어지지 않습니다.

ㆍ양장 양장 제본형식은 일반 제본 중에 책등이 가장 튼튼한 제본형식입니다. 접지를 한 종이를 대수별로 실을
꿰매어 책등을 직각으로 혹은 둥글려 모양을 내고 두꺼운 합지나 가죽류 등으로 하드커버를 사용하여
표지를 만들어 붙이는 방식입니다. 이때 딱딱한 표지는 각을 잘 살려서 면지와 책등에 접착제를 붙여 접합 합니다. 어린이 책이나, 연감 등 단행본 보다 전집류에 많이 쓰이고 있으며 얇은 책보다 두꺼운
책에 주로 사용하고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책, 고급스럽고 특수한 책에 양장제본을 합니다.

ㆍ링제본 양장 제본형식은 일반 제본 중에 책등이 가장 튼튼한 제본형식입니다. 각각 낱장을 순서대로 추리거나
(접지가 안되는 두꺼운 용지) 접지를 하여 한 편에 작은 구멍을 여러 개 내고 그 안에 스프링을 끼워
넣는 제본입니다. 펼침성이 좋고 뒤로 옆으로 넘기기 자유롭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주로 노트나 카렌다
등에 주로 사용합니다. 링의 종류와 색도 다양하여 선택의 폭이 있습니다. 스프링 타공부분이 먹는
부분이 약 1cm 내외가 되기 때문에 이 정도의 여분은 디자인할 때 감안해서 작업하셔야 합니다.

ㆍ바인더 제본 책에서는 많이 쓰이는 제본형식은 아니며 주로 문서, 보고서, 기록지, 포트폴리오 등에 많이 사용하고
형태는 용지에 3~4개의 구멍이 나있고 그것을 커다란 링에 끼우는 제본으로 자유롭게 자주 철하거나
분리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임의로 내지를 바꿔 끼워 넣을 수 있으며 크기가 일반 책 크기보다
크고 끼우는 플라스틱 종류도 다양합니다.

ㆍ띠제본(노트제본) 노트류, 명세서, 스케치북, 메모지에 많이 사용됩니다. 접착제로 제본한 뒤 위에 띠지같은 표지를 씌워
마무리합니다.